에비스 > 다이칸야마 힐사이드테라스 > 디폼 > 하치만도리 > 다이칸야마 어드레스 > UP START > 다이칸야마역

에비스 가든플레이스에서 다이칸야마까지 걸어서 가기는 20분정도 걸립니다.
종훈이도 이미 많이 걸었고, 저도 아직 아픈 몸이라 볼 것 없는 거리를 20분 걷기는 고민이 되었는데요,
일본에 있는 동안 여러 교통수단을 이용해보자고 합리화시키며 택시를 타기로 했습니다.

손을 들어 택시를 잡으니 뒷문이 열리네요.
그런 제가 택시를 슥 보더니 한 말.

야! 여기 승객 있어! 합승해야하는건가?

친구는 배꼽을 잡았습니다.
바로 운전기사였던거죠.

한국과 다르게 오른쪽이 운전석이기에 빚어진 실수입니다.
이것 뿐 아니라 차선도 반대인지라 횡단보도를 건널 때마다 어디를 쳐다봐야할지 혼란스러운 적이 많았습니다.

택시를 타고 힐사이드테라스까지 가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요금을 보니 두둥......

710엔!!! 이라고????

친구와 저는 충격에 쌓였습니다.
20분을 걷지 않기 위해 710엔, 우리나라 돈으로 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불해야 하다니...
일본 교통 요금이 비싼 건 이미 체험하고 있었지만 택시요금은 정말 경악이었습니다.
710엔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생각하며, 두 남자들은 피눈물을 흘렸다는...



가장 먼저 디폼으로 갔습니다. 아이디어 상품이 많은 가게입니다.



이거야 말로 역발상... 거꾸로 올라가는 모래시계입니다.
보고 있으면 정말 신기합니다.
그러고보니 택시 기본요금보다 싸네요 ㅎㅎ... 아직도 충격이...


조현경의 얼리어답터에서 본 적 있는 두피 마사지기와 모자를 샀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아이디어 상품을 판매하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 아이디어 창고 바로가기



집이 참 예쁘죠?



고급스러운 옷가게들이 있는 이 곳을 다이칸야마 어드레스라고 부릅니다.
DMC(디트로이드 메탈 시티)라는 만화에서도 다이칸야마의 멋쟁이가 나옵니다.



UP START라는 가게에 들어갔다가, 옷들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두명 다 위 아래로 한 벌씩 구입하였습니다.
Sale하여 만 엔에 구입하였는데, 싸지 않은 가격이지만 마음에 드는 옷이 많아서 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나중에 하라주쿠에서도 UP START를 발견하였습니다.
국내에는 아직 들어오지 않은 것 같은데, 들어오면 장사 잘 될 것 같네요.

이제 다이칸야마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시부야로 출발하였습니다.
이때 몸 상태가 또 극히 나빠졌죠...

#1 prolouge
#2 김포공항에서 하네다공항, 아미스타 아사가야 호텔
#3 신주쿠, 일본 최고의 번화가를 구경하자
#4 에비스 가든플레이스, 맥주기념관
  1. 이종훈 2009.08.25 02:40 신고

    '너는 택시비를 세상에서 제일 아까워하잖아'라는 소리를 현정님으로부터 들을만큼
    한국에서도 택시는 잘 안타고 다니는 난데.......................
    일본에서 710엔짜리 기본요금의 택시를 탔던건 정말 크리티컬 데미지였다....

    디폼에서 구입한 두피 안마기는 잦은 두통에 시달리는 현정님과 그녀의 고3 남동생에게 좋은 선물이 된거같아서 기쁘다 ㅎㅎ
    아, 거기서 니가 산 하얀 멋쟁이 모자- 웬 멋쟁이 모자를 아이디어상품점에서 파나 했는데 나중에 태그를 살펴보니
    100% Paper....ㅎㅎㅎ 신기하다. 더러워지면 지우개로 지워버려. 까먹겠다 싶은거 있음 메모지로도 쓰고.

    다이칸야마는 좋아하는 만화책에서 멋쟁이의 고장으로 불리우던 곳이었기때문에 꼭 거기서 옷을 사입어야겠다고 생각했었다 ㅎ 결과는 만족이야- 한국에 와서 산거 다 입고 현정님 보여줬는데 보자마자 폭소연발-_-... 하지만 익숙하지 않을 뿐 꽤 괜찮았던 거라고 믿고있어.......
    그 옷가게의 귀여운 멋쟁이 아저씨의 멋쩍은 미소가 기억에 남는군.
    그러나 계산법은 좀 이상했어;;;;; 티+바지 = 만엔, 티+바지+허리띠(4,900엔) = 만 오천엔 이라는 알송달송한 할인율적용이란;;;;; 아무튼 만엔에 구입한 티와 바지는 만족이야 만족.

    • 내 페도라 paper 재질 모자는 어떻게 때를 빼야할 지 모르겠다. 맘 편하게 세탁소 맡기는게 나으려나... 넌 거기서 산 옷에 대한 반응이 폭소였다고? 나도 여자친구 보러갈 때 입고 갈건데 보고 반응을 말해주마 5900엔 티셔츠와 8900엔 바지가 합쳐서 만엔에 해줬는데, 거기에 4900원 허리띠를 더하면 15000엔이 되는 것이 일본 계산법인가봐.

  2. SUI 2009.08.28 01:32 신고

    역시 다이칸야마는 부자동네라 그런지 집들도 때깔이 다르네요. 저는 다이칸야마는 못가봐서 다음엔 꼭 가서 쇼핑하고 싶어요~ 예쁜 옷가게 많다던데,ㅋㅋ 일본은 택시요금이 정말 살인적인 것 같아요 ㅠㅠ 진짜 토나오죠..

    • 다이칸야마의 예쁜 집과 비슷한 이후에 또 어디서 보았었는데 정확히 생각이 안 나네요...
      오다이바의 회사들이 정말 모두 특색있어서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하라주쿠, 다이칸야마 모두 좋은 쇼핑 거리이지만, 그 분위기는 상당히 대조적이었던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