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부터 병원에 입원한지라, 포스팅에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글 위주의 포스팅 정도가 가능할 것 같네요.

오늘은 가위눌림에 대해서 제 경험에 기반한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가위눌림이란?

잘 때 정신은 깨어있으나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가위를 눌렸을 때 귀신을 보았다는 말을 하기도 하죠.
저 또한 가위에 눌려 귀신을 본 적도, 소리를 들은 적도 있습니다.

오래전에 이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한 적 있지요.

2009/03/13 - [공포괴담상자] - 가위눌림에서 쉽게 푸는 방법
2002/04/10 - [공포괴담상자] - 가위눌림... 2002년 1월 17일
2002/04/10 - [공포괴담상자] - 가위눌림... 2002년 1월 13일
2002/04/10 - [공포괴담상자] - 이사와서 눌린가위 2001년 8월
2002/04/10 - [공포괴담상자] - 첫 가위눌림 2000년 1월 

의학계에서는 정신은 깨었지만 신체가 깨어나지 못한 상태라고도 합니다.  
하지만 이 의견은, 우선 심신이원론에 기반되어야 가능한 이야기이고 현대 심리철학계에선 심신이원론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분은 거의 없지요. 뭐 이 부분은 많은 설명이 필요하니 넘어가기로 하고...

제 경험에 의하면, 정말 단순하게 정신은 깬 듯 하나 몸이 경직된 듯한 가위가 있고,
정말 어떤 외부의 힘에 의해서 제압을 당한 듯한 가위가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 정말 무서운 기운이 들고 환영과 환청이 보이곤 하더군요.
이사오기 전 제 방에서 늘 보던 꼬마귀신이 있었고, 가위에 눌릴 때 종종 보이곤 했습니다. 환청도 자주 들었고요.

후자의 가위에 눌렸을 때, 신체적인 변화로는 혈압이 높아지는듯한 느낌이 듭니다. 
귀는 마치 비행기에 탄 것 처럼 먹먹해지고 어디선가 굉음이 들립니다.
눈앞은 노래지고 마치 눈알이 튀어나올 것 같은 느낌입니다.
이정도 신체변화가 오면 자연스럽게 무서운 느낌이 들기 마련입니다.
이럴 때 뭔가 보일 것 같다고 상상을 하면 실제로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말 귀신인지, 뇌의 속임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내 몸 바깥의 부분은 모두 제압당한 상태이므로 손가락 하나 까딱할 수 없습니다.
손가락부터 움직여 가위를 풀라는 말이 많이 있지만 실제로 어려운 일입니다.
그리고 왜인지 모르지만 가위를 풀면 풀수록 그 방법으론 다시 풀기 어려워집니다. 가위에도 내성이 있더군요.

그래서 제가 여러 방법을 다 써보고 얻은 가장 좋은 방법은, 이미 포스팅 한 바 있는 혀 움직이기입니다.
혀는 외부로부터 제압된 상태가 아니므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근육을 최대한 많이 사용한다는 느낌으로 혀를 움직이다보면 슬슬 가위가 풀립니다.



가위에 자주 눌리면, 가위가 오는 느낌도 있습니다.
잠 들기 직전이나 잠시 잠에 깬 몽롱한 상태에서, 귀가 먹먹해지려 하거나 눈앞이 반짝거리는 느낌이 있습니다.
지난 주에 대부도 민박으로 놀러갔는데, 새벽에 깨어 이렇게 가위눌림의 느낌이 와서 신속하게 일어난 뒤 다시 잠을 청하고자 하였죠.
하지만 그 느낌이 다시 오고 해서 결국 잠을 포기하였습니다. 이럴 때 그냥 자면 십중팔구 가위에 눌립니다.

뭔가 현대과학으론 풀기 어려운 부분을 직접 경험했기에, 의사가 말하는 가위눌림 외에 뭔가가 있다는 것을 주장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사오기 전의 제 방에선 수시로 가위에 눌렸지만, 이사 온 후로는 딱 한번 눌렸을 뿐입니다.
지박령이라는 것... 정말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천주교 신자로 되어있지만 (종교에 대해선 조금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지만...) 실제로 성당에서도 귀신을 본 적 있습니다.
실제로 가위에 눌렸을 때 주의기도를 외운 적도 있었고, 그렇게 가위를 푼 적도 있습니다.  

가위눌리는 느낌이 궁금한 분도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모른다면 모른 채로 살아가는 것도 좋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1. Favicon of http://gogiyuksu.com BlogIcon 행복한부부 2011.11.10 11:35 신고

    오빠~ 입원하셨어요?? 어디 아파요?? @.@

  2. 29남 2012.04.16 17:45 신고

    저도 어려서 부터 가위 눌림이 굉장히 심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특히 고등학교 3학년 때에는 매일 같이 귀접을 겪고,
    대학에 와서는 내성이 생겼는지 어느정도는 미리 예상하거나 두려움 같은건 없어지더라고요.
    특히 위에 잠들려고 누워 있을때 귀가 먹먹해 지거나 눈 앞이 반짝거린다는 거에 놀랐습니다.
    가위 에 관해서 찾아보면서 그런 경험 하신분은 없었거든요.
    저는 눈 앞이라기 보다는 눈 위쪽 이마 있는 쪽에서 반짝 반짝 거리더라고요.

  3. BlogIcon 박승순 2014.09.23 11:02 신고

    이십년 넘게 가위 눌리고 이겨냈다 싶었는데 어제는 진짜 무서워서 디지는줄 알았네요 문이 꽝 하고닫히고
    침대 밑에서는 뭔지도 모를 괴음 굉장히 ㄱ고통스러워 하는 소리가 들리고. 얼마나 무서웠는지 눈을 떳는데
    육체의 눈이 아닌 저는 영혼의 눈이라고 말합니다
    항상 눈만떻다가 다시 깨어나는 정도 였는데
    어제는 영혼이 눈뜯채로 침대에서 굴러 떨어지는
    경험을했네요
    머리가 카락이 쫙서면서 잠에서 깬후에도 계속된
    공포로 잠들기가 힘들었습니다
    저도 눈안쪽에서 빛이 보이는 증상이 있구요
    영적인 존재 를 접해본적도 있어서 큰두려움은 없었습니다 항상 누군가 옆에서 이야기를 해준다는 느낌을 가지고 있구요 그느낌대로 하면 저한테 이롭지 피해는 없습니다 근데 어제는 정말 너무 무섭고 공포영화 절루 가라였어요 ㅠㅠ 악령일까요? 너무 무섭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