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랜만에 ELS 상품을 분석하네요.

전반적인 지수가 낮은 상황이라, ELS에 투자하기 나쁜 상황은 아니나, 예전에 비해 기대수익률이 현저히 떨어진 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일반 예/적금 금리를 생각하면 ELS는 여전히 매력적인 상품임에 틀림없지요.


자산관리의 장기, 중기, 단기 플랜 중 중기에 해당하는(할당할) 자산을 ELS에 투자하면 적절한 플랜을 짤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유안타증권과 우리투자증권 상품들을 비교하였습니다.


먼저 유안타증권(구 동양증권)상품들입니다. 판매중인 것과 내일부터 판매중인 상품들이 보입니다.



다음은 우리투자증권입니다.



기초자산은 크게 KOSPI200, HSCEI, EuroStoxx50 만 리딩하시면 되겠습니다.


먼저 EuroStoxx50은 블룸버그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현재 3천정도에 형성되어 있으며, 최근 1년간 2900정도로 떨어진 적이 있습니다. 

기준가가 3000이라면, 60% 낙인인 경우 3년동안 장중 1800 이하로 떨어지지만 않으면 되겠지요. 




코스피200지수의 3년간 추이로 보아, 현재 248정도이고 3년간 최저치가 217정도입니다.

기준가가 250으로 형성된다면 KI 60%는 장중 150 이하로만 떨어지지 않으면 됩니다. 

(하지만 KOSPI200이 150 이하라...상상만 해도 무서운 일이네요.)



HSCEI(항셍 중국기업지수)는 홍콩 H지수를 확인하시면 되겠습니다.

현재 10500정도로 보시면 될 것 같고, 6300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 60% 낙인은 지킵니다.




이번 ELS 상품들은 비교가 쉽도록 제가 따로 표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재미있는 건 우리투자증권 ELS 9713과 9714를 보시면 연 수익률이 같고, 기초자산만 다릅니다.

HSCEI는 공통이라고 볼 때, EuroStoxx50이 들어간 것은 조기상환기준이 90-90-90-85-85-85/50인것에 비해, 

KOSPI200이 들어가면서 95-95-90-90-85-85/55 으로 조기상환이 조금 더 어렵게 되어있고 낙인도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는 것은 상품을 구성할 때 KOSPI200지수를 EuroStoxx50지수보다 더 안전하다고 판단했다는 증거가 되지요.



이 중에 어떤 상품을 선택할지는 전략에 따라 달라집니다.

조기상환을 노릴 경우, 특히 6개월, 1년 등 기대하는 시점을 정해놓고 노릴 경우와 만기수익을 노릴 경우가 다릅니다.


매월 쿠폰을 지급받고자 한다면 유안타 MY ELS 3209호나 우리투자증권 ELS 9711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하지만 그만큼 기대수익률은 다소 줄어든다는 점 명심해야합니다. (쿠폰이 포함된 상품은 같은 조건에서 수익률이 조금 적음)


그저 만기상환만 노린다면, 역시 낙인이 낮게 책정된 것이 제일 좋겠지요.



그럼, 특정 상품을 추천하는 것은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투자 되세요.













  1. 우리투자증권(ELS)9711호
    최초기준가 안내
    KOSPI200 : 245.0600
    HSCEI : 10,301.4600
    EuroStoxx50 : 2,991.500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