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을 위해 헤드헌터에게 먼저 연락해도 괜찮은가?



어쩌면 많은 직장인들의 고민일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이직 준비중에 헤드헌터에게 먼저 연락을 해도 괜찮은지에 대한 것 같습니다.

실제로 이에 대한 화두로 경험자분들의 질의 응답이 이어지는 모습을 종종 보아왔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저 꿀잡지노가 이에 대한 답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직을 위해 이용하는 채널은 여러가지가 될 수 있겠지요.

각 기업의 채용 공고를 보고 직접 지원할 수도 있고, 이미 근무중인 지인을 통해 사내추천으로 진행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부분이 아니라면 잡코리아, 사람인과 같은 잡포털에 이력서를 올리거나 헤드헌터를 통한 이직도 가능할 것입니다.


포털이 아닌 링크드인을 통해 메시지를 받으시는 경우도 종종 있으실 것입니다.

여담이지만 꼭 이직의 목적이 아니더라도, 인맥관리를 위해 링크드인을 활용하시는 건 분명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꿀잡지노의 링크드인 주소 : https://www.linkedin.com/in/ijino



그럼 다시 이직 루트 이야기로,

어찌 보면 사내추천을 통한 입사가 제일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회사측에서도 임직원의 추천이라면 신뢰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추천한 사람도 후보자의 역량에 대해 상당부분 알고 있을테니까요.

하지만 이런 케이스가 흔하게 발생하진 않겠지요. 

이직을 준비중인 후보자의 지인이, 입사를 희망하는 회사에 다니고 있어야 가능할테니까요.


각 기업의 채용공고에 직접 지원하는 것은 기업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원자가 많을 가능성도 높고 그에 따라 면밀한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잡포털에 이력서를 올리는 건, 사실상 객관적으로 이직하기 좋은 분들에겐 그리 좋은 방법이 아닐 수 있습니다.

객관적으로 이직하기 좋은 분들이라면 경력을 중심으로 한 기본 스펙이 좋은 분들이라고 할 수 있을텐데 이런 분들이 잡포털에 이력서를 등록하면,

직접 지원, 헤드헌터나 사내추천 등을 통해서도 쉽게 이직을 할 수 있기에 오히려 채용담당자가 보기에 왜 잡포털에 공개했는지 의구심이 들 수도 있지요. 모든 경우가 아닌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럼 또 다른 방법으로 헤드헌터에게 직접 연락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직을 준비하는 모든 분들이, 주변에 잘 아는 헤드헌터가 있기는 쉽지 않을테니까요.

이럴 땐 주변에서 소개를 받거나 검색을 통해 헤드헌터를 찾게될 수 있을텐데요, 여기에서 위와 같은 고민이 되실 것입니다.


'혹시 내가 직접 헤드헌터에게 연락을 하면, 자칫 약점이 되진 않을까?' 라는 고민이 될 수 있죠.

잡포털에 직접 이력서를 등록하는 것도 비슷한 고민이 될 것이고요. 


하지만 객관적으로 이직 하기 좋은 분들이라면 헤드헌터 입장에선 환영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열심히 찾고 있었을테니까요.

그러니 걱정 마시고 헤드헌터에게 직접 연락을 하셔도 좋습니다.



결론은 이직을 위해 헤드헌터에게 먼저 연락하는 것에 다른 걱정하실 필요 없이 편하게 연락을 하셔도 좋습니다.





IT기업의 이직 문의라면 저에게 연락을 주셔도 좋습니다.

현재 IT기업 개발직군 채용을 중심으로, 서비스기획, 디자이너, 마케터 등의 포지션들을 담당하고 있고, 현 카카오에 합병되기 전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4년간 채용을 담당하면서 해당 직군들에 대한 이해도는 높은 편이므로 적절한 매칭을 해드릴 수 있습니다.



이력서와 함께 메일 jinosori@daum.net 로 문의주시는 것이 가장 좋고, 여기에 부담이 되신다면 [이 곳]을 클릭하셔서 카카오톡 오픈채팅으로 문의주셔도 좋습니다. 실시간 답변은 어려울 수 있는 점 미리 양해 부탁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