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심카드 SIM 구입으로 로밍보다 훨씬 저렴하게 인터넷 하기


가깝고 저렴한 관계로 동남아를 자주 다니다보니 확실해진 것이 있습니다.

해외에서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할 때 데이터로밍이나 포켓 와이파이보다 현지 심카드 구입이 훨씬 저렴하고 빠르다는 것!


가장 최근에 간 곳은 라오스 비엔티엔 공항이었죠.



비행기에서 내려서 출국심사를 하고 가장 먼저 한 것은 바로 환전.

이번엔 주로 방비엥에서 여행을 할 예정이었기에, 차라리 공항에서 환전하는 것이 나은 상황이었습니다.

라오스 낍은 우리나라에서 환전을 할 수 없기에 환율우대 최대로 받아 달러를 가져갔었죠.


비엔티엔 공항에서 2016년 7월 21일 기준으로 달러당 8,084낍으로 환전할 수 있었습니다.

방비엥에 가면 대부분 달러당 8,000낍으로 환전을 해주니 오히려 공항이 더 환율을 잘 쳐주는 셈입니다.



공항에서 환전을 했으니 다음으로 해야할 것은 바로 유심칩 구입!

라오스에선 라오텔레콤이나 유니텔을 이용합니다. 



비엔티엔 공항에 있는 유니텔 부스를 찾았습니다.

70,000낍에 정확히 기억이 안 나지만 일주일동안 4~5기가를 사용할 수 있는 유심칩을 줬던 것 같네요.

결과적으로 여행 내내 펑펑 써도 절반도 못 쓰고 왔습니다.


7만낍이면 우리나라 돈으로 만원이 조금 안 되는 수준인데, 현지에서 내내 인터넷을 할 수 있다는 건 대단한 장점이죠.


비엔티엔 시내에 있는 라오텔레콤까지 가면 훨씬 저렴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나, 방비엥으로 빨리 가야했기에 공항에서 했습니다.

그래도 상당히 저렴하기에 만족할 수 있었죠. 라오텔레콤까지 지도를 켜고 갈 수 없기도 하고, 그 사이에 못 쓰는 것도 아까웠고요.



라오항공을 타고 비엔티엔공항에 도착하면 오후 2시정도 될테니 비엔티엔 여행자거리로 오면 방비엥까지 가는 미니밴이 없을겁니다.

보통 아침부터 오후 2시까지 출발하는 차량이 있다보니 저처럼 바로 방비엥에 가려면 여행자거리보다 북부터미널로 가는 것이 좋죠.

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북부터미널까지 가면 뒤편에 방비엥을 가기 위해 대기중인 미니밴이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그렇게 인당 5만낍을 주면 방비엥 터미널까지 태워다줍니다. 거친 도로를 4~5시간 달려 방비엥까지 가네요.

중간에 휴게소에 한 번 들르는데, 더워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었습니다.



그렇게 라오스 방비엥에 도착했습니다.

터미널에서부터 숙소까진 툭툭이와의 흥정이 시작됩니다. 

처음 본 툭툭이 기사는 1키로밖에 안 되는 숙소까지 5만낍을 부릅니다. 

미쳤다며 돌아서자 포티! 써티! 하면서 3만낍까지 깎았지만 뒤도 안 돌아보고 가자 다른 기사가 옵니다.


"2만낍!"


현지인에게 한국말을 들으면 대략 정신이 멍해집니다.

정말로 2만낍이라고 했습니다... 오히려 제가 투웬티따우젼낍? 이라고 다시 물어볼 정도였으니까요.


그렇게 2만낍을 주고 숙소로 가게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라오스 | 비엔티안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