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담근 깍두기까 딱 한 끼 볶음밥 해먹을 정도로 남았길래 조만간 깍두기볶음밥을 해먹어야겠다 싶었습니다.

자취요리로 집밥을 이것 저것 해먹기 시작하면서 사실상 볶음밥은 간단한 요리에 속하기에 큰 부담이 없었죠 ㅎㅎ


깍두기를 열어보니 적당히 익은 것 같습니다. 볶음밥은 역시 신김치니까요!



깍두기를 잘게 잘라줍니다. 가위로 적당히 한 곳에 뭉쳐 싹둑싹둑! 용기 바닥에 닿지 않게 조심해야하죠.



자취를 할 때 식재료는 보통 냉동실에 많이 보관하게 되죠. 특히나 대파같은건 더더욱...

얼린 대파를 가위로 잘라 팬에 놓고 카놀라유를 둘렀습니다.

양이 좀 적다 싶죠? 제가 파를 그리 좋아하진 않는 편입니다 ㅎㅎ


얼렸던 파를 달군 팬에 투하하면 튈 수 있으니 이렇게 미리 팬에 대파조각과 식용유를 넣고 서서히 불을 킵니다.



파기름이 솔솔 나기 시작할 때 집에 있던 우삼겹을 넣었어요.

우삼겹은 얼려둔 상태로도 조각으로 떼어 조금씩 쓰기 좋아서 애용하는 고기재료입니다.

가위로 촵촵 잘라서 파기름과 함께 볶기 시작합니다.

처음에 식용유를 넣을 때도 이걸 감안하여 덜 넣었죠.



고기가 익으면 팬 한쪽에 자리를 만들어 간장을 팬에 닿도록 부어줍니다. 

달궈진 팬과 기름이 만나 풍미가 확 산다고 하네요.

집밥 백선생을 좀 보신 분들이라면 파기름과 간장 눌리기정도는 잘 아실 것 같습니다 ㅎㅎ



이제 깍뚜기를 투하했습니다. (마파두부 아님 주의)

국물이 좀 많죠? 그래도 밥을 잘 섞이게 하는 역할을 할테죠.



자 이제 불을 잠시 끄고 밥을 섞어줍니다.

막 지은 밥을 덜어 냉장고에 덜어 식혀주고 요리를 시작했기에, 냉장고를 열어 상태를 보니 아직 김이 덜 죽어있는 상태였지만...

어느정도 잘 섞였다 싶으면 다시 불을 켜서 마지막으로 볶아줍니다.



포스팅용 요리는 사실상 설거지가 늘어나는 걸 고민하지 않아야... ㅠㅠㅠㅠㅠ

그릇에 밥을 담고 큰 그릇에 엎어 모양을 만듭니다. 포스팅용이 아니라면 혼자선 이렇게 먹지 않습니다 ㅋㅋㅋ



계란후라이는 기름을 많이 둘러 달군 채로 넣되, 튈 수 있으니 미리 접시에 계란을 깬 뒤 팬에 스윽

네 이렇게 설거지 거리가 하나 더 늘어갑니다. 심지어 팬도 다른걸 쓰고 있으니!!



이제 다 된 계란후라이를 올리고 깨소금을 촵촵!

맛있는 자취요리 집밥 깍두기볶음밥이 완성되었습니다.



아무래도 위에서도 찍어줘야죠.



노른자를 터뜨려 슥슥 비벼 먹는 그 맛!! 에미야 그런데 밥이 질다.


오늘도 맛있게 한 끼 잘 해먹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