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입구역 샤로수길은 맛집이 참 많죠.

그 중 스토리가 있는 피자집이 있어 먹어보러 갔죠.



대체 여기 이름은 왜 테일러 슬라이스 피자일까 궁금했는데 가보니 알겠더라고요.

낡은 간판의 '패션 프라자' 글씨가 정겨움을 주는 곳... 아 이곳은 테일러샵이었던 것이죠.

이정도면 스토리가 있는 서울대입구역 맛집으로 등극하려나요?



그냥 딱 봐도 잘 꾸며진 이 피자가게... 이제 한 번 들어가보겠습니다. 



준비된 소스는 칠리소스, 타바스코소스, 레드페퍼, 파마산 치즈


테이블은 2인석짜리가 단 3개! 나머지는 바처럼 앉는 자리입니다.

테이크아웃이 가능하니 자리가 없으면 사서 다른 곳에서 먹어야겠더라고요. 근처에 안주 반입 가능한 맥주창고 같은 곳이 있던가...



피자는 딱 4종류입니다. 깔끔하네요.

페퍼로니, 샤프 체다, 화이트 트러플 머쉬룸, 스파이시 라구



맥주는 버드와이저, 창, 블루문, 빅웨이브가 보이네요.

참고로 블루문, 빅웨이브 맛있습니다 ㅎㅎㅎ



셀프바가 있는데 여기에서 티슈, 1회용 포크와 나이프를 가져갈 수 있습니다.

사장님은 손으로 먹는 걸 적극 추천하시더라고요. 빨리 식어서 그냥 손으로 따뜻할 때 먹는게 좋다고 합니다.



메뉴판입니다. 피자는 뒤의 사진과 함께 자세히 보기로 하고, 일단 여긴 피클이 없는 곳이고 1인 1조각 필수입니다.

가게에 자리가 별로 없으니 당연한듯 하네요.


제가 제일 눈에 띈 건 역시나 크래프트 비어! 바이젠과 IPA를 제일 좋아하는데 그 둘이 딱 있네요.



맥주는 친구가 쐈습니다 ㅋㅋㅋ 선불이었네요. 이게 바로 바이젠 맥주입니다. 메뉴엔 써있지 않아서 브루어리가 궁금했는데 국내 크래프트 시장에서 알아주는 카브루(KABREW)였네요. 맛있어요 ㅎㅎㅎ 이 맥주들만으로 서울대입구역 맛집 인정합니다.



먼저 샤프 체다 치즈 피자. 기본적인 피자죠. 가격은 4,200원



페퍼로니 & 하와이안 피자. 파인애플이 보이시죠? 4,900원입니다.



그리고 이건 IPA! 색은 거의 바이젠같아서 읭? 했는데 맛은 바디감이 무겁진 않지만 확실히 페일에일 맛이 났습니다. 이것도 맛있어요.



제가 놀랐던 건 트러플 머쉬룸 피자가 있다는 것... 트러플 향이 은은하게 퍼지더라고요. 머쉬룸이랑 잘 어울리죠.

가격은 5,200원입니다. 



매운걸 좋아하는 분들께 잘 맞을 것 같은 스파이시 라구. 5,500원입니다.

이른 시각에 갔는데도 많이들 오시더라고요. 자리가 없으면 포장이라도 해가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테일러 슬라이스 피자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고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04-6 | 테일러슬라이스피자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