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어왔다고 생각했고, 특히 고기엔 일가견이 있는 편이라 생각했습니다.

스테이크는 내공 있는 쉐프가 굽거나 아주 비싼 곳이 아닌 이상 그냥 제가 집에서 굽는 게 더 맛있다 생각했고, 대부분의 맛집은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을거라 생각했죠.


영주의 동남풍 식당에 들른 이후 저의 고기부심은 다시 초심으로 돌아왔습니다.



우선 멤버도 좋았습니다. 멋진 분들과 함께했다는 것은 음식에 있어서 충분한 고급 조미료가 됩니다.

저희를 위해서 세팅도 미리 해주셨더라고요.



서울에서 이 가격을 주고 이 수준으로 먹을 수 있는 곳은 없다고 자신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아니, 가격이 문제가 아니고 그냥 이 정도 수준을 본 적이 없습니다.

신선도나, 보관, 손질상태 모두 훌륭합니다. 드라이에이징도 직접 하는 식당입니다.



심지어 제 옆자리는 쉐프님이었습니다 ㅋㅋㅋ 장쉐프님도 고기를 보고 감탄을 하시더라고요.

적절한 타이밍으로 구워 '지금입니다!'라고 해주실때 먹은 그 고기 한 점은 저의 미뢰를 초고도집중모드로 전환시켰습니다.



꽃갈비와 안창살이 이렇게 맛있는 부위였다니... 그냥 아예 새로운 부위를 먹은 느낌이었습니다.

분명 이 글을 보고 어? 서울에도 있는데? 하시는 분 계실 것 같은데 제발 상호명좀 알려주세요. 가보고 비교해보겠습니다.



아 정말 맛이 느껴지는 잔혹한 사진입니다. 글 쓰면서도 미치겠네요.

아니 이런 집에 왜 영주에 있는 걸까요 ㅠㅠ 하긴 서울로 올라오면 가격이 3~4배는 뛰고 늘 문전성시를 이룰 것 같습니다.

가끔 기차 타고 이 식당을 위해 영주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파티를 모집해봐야겠습니다.



가게명이나 외관으로 보면 딱히 맛집이겠다는 느낌도 없었던 그런 곳인데,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그래도 곱씹어보면 이 고기를 영접하는 느낌은 삼국지의 적벽대전 중 제갈량이 제를 지내고 타이밍 맞춰 동남풍이 불었을 때의 촉오동맹 장병들의 기분이 느껴지는 듯 하네요.



이런 곳이 서울에서 가기 쉬운 곳이었다면 전 절대로 포스팅을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먼 곳을 저정도로 영향력 없는 블로거가 포스팅 한다고 해서 제가 가기 힘들 정도로 손님이 늘어나진 않을거란 확신이 있다보니...





아 소고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영주시 영주동 330-14 | 동남풍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