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국내여행지 경북 영주편의 마지막포스팅입니다.

이 직전에 다녀온 호치민과, 이 뒤로 다녀온 홍콩, 마카오, 미국 여행기도 올려야 할 것이 한참 남아서 이렇게 한 곳이라도 정리가 되는 게 마음이 편하네요 ㅋㅋ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에 위치한 무섬마을은 한옥들이 꽤나 잘 보존되어 있는 명소입니다.

관광상품으로는 딱히 개발된 곳이 아니다 보니 실제로 거주하는 분들의 생활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죠. 



무섬마을은 반남박씨(潘南朴氏)가 터를 잡은 곳으로 선성김씨(宣城金氏 : 예안김씨(禮安金氏)라고도 함)와 함께 사는 집성촌입니다. 이름의 유래는 물에 떠있는 섬이라는 의미에서 왔다고 하네요.



전주한옥마을처럼 한복을 입고 한옥들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은 아니고, 정말 마을을 구경하는 곳입니다.



그래서 제대로 체험할 곳은 바로 이 무섬 외나무다리이지요. S라인으로 뻗은 이 외나무다리로 물길을 넘어 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려운 풍경이니까요.



폭이 넓지 않아 원수라도 만나면 정말 난감해지는 외나무다리입니다.



특성상 일방통행으로 지나다니며 진입방향을 이용객들의 눈치를 통해 수시로 바꿔야하는 시스템입니다.



잠시 이렇게 옆 다리로 피해줄 수는 있겠죠. 시골길에서 운전을 하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죠.



빠지면 추울 것 같은 물길도 있습니다. 어후... 지금 같은 날씨면 상상하기도 싫군요. 지금은 얼어있을지도?



나름 관광상품이다보니 외나무다리를 유지한 채 보수를 하는 것 같습니다.



겨울이라 이런 모습이지, 계절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 같습니다.



신혼부부의 초상권을 지켜드립니다. 



한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 전무하진 않습니다. 쉬었다 가게 라고 써진 마당 넓은 집이 있는데, 여기서 민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외국인도 꽤 온다고 하는데 어떻게 알고 여기까지 찾아오는지 신기합니다. 그러고보면 우리도 해외여행을 가서 이렇게 숨겨진 곳을 찾아갈 수 있을 텐데 너무 공개된 장소만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저는 외국에서 최대한 많이 걸어다니며 숨겨진 곳을 발견하는 걸 좋아하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222 | 무섬마을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