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동네의 오르막 골목길을 올라가고 있다.

비가 오고 있다.

나는 우산을 쓰고 올라라고 있다.

조그만 꼬마들이 3명이 보였다.



키가 60~70정도 되보이는 4살가량의 꼬마들이었다.

두 꼬마가 싸우고 있고 한 꼬마는 바라보고 있다.

한 꼬마가 우산같은걸로 위협을 한다.

다른 꼬마가 흠짓 놀라며 뒤로 물러선다.

그리고는 바닥에 떨어져 있는 컴퓨터용 사인펜을 집어들더니 휘두르며 위협을 한다.



난 그 상황을 보면서 (이미 그들을 지나친 후지만 뒤를 돌아보며 관망하고 있었다.)

살며시 미소를 지었다. (작은 펜을 휘두르는게 귀여워 보였다.)



그런데 그 순간,

그 꼬마들이 동시에 나를 쳐다본다.

그리고 눈을 크게 뜨고 나를 똑바로 쳐다본다.

나는 멋쩍어서 걸음을 빨리하여 걸어간다.

그런데 뒤에서 발걸음소리가 가까워진다.

그 꼬마들은 노래를 부르며 나를 쫓아온다.



'요요~ 골목길에~ 요요~ 노래를~'



뭐 이런식의 노래로 기억한다.

난 기분이 이상해서 서둘러서 걸어간다.

그러나 노랫소리는 가까워진다.

난 그 오르막을 계속 올라가다가 옆의 샛길로 빠져서 뛰기 시작한다.



그때 이미 비는 그쳐있고 어느새 우산도 버렸다.

뒤따라 오는 노랫소리를 뿌리쳤다고 생각했으나 이번엔 다른쪽 길에서 그 소리가 까가워진다.

난 다시 막 뛰기 시작한다.



그런데 그 길은 갈림길 없이 계속 위로 이어지고..

뭔가 사람이 다니기 위해서 만들어진 길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며 뛰어간다.



다음 길이 잘 안보이는 모퉁이 같은 길을 향해서 뛰었다.

그런데 그 순간,



노래를 뿌리치며 뛰었던 그 이상한 길을 다 뛰어오고 나서 난 순간적으로 멈출 수 밖에 없었다.

그 곳은 벼랑이었던 것이다.

아파트 옥상 정도 되는 곳 같았다.

왜 골목이서 이런곳으로 이어지는지....

아무튼 난 깜짝 놀라하며 주춤거리며 옆을 보았다.



그런데 그 세 꼬마가 옆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난 어떻게든 뿌리치기 위해서



뛰어내린다....



눈앞이 어지러워 진다.



그러더니 몸의 감각이 사라진다.....

눈 앞엔...

보도블럭 바닥이 흔들리며 보인다.

아무리 몸을 움직이려 해 봐도 보이는건 그 보도블럭 바닥 뿐이다...

조금씩 흐릿해지면서

뿌옇게 되어버리더니....



난 잠에서 깨었고

온 몸이 뻐근함을 느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