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Phone/Garageband

그라폴리오에 자작곡 출품. 여행의 맛, 코타키나발루의 맛 노을 버전 - 오렌지노



네이버엔 그라폴리오라는 포트폴리오 플랫폼이 있습니다. 주로 디자이너 분들이 많이 애용하시는데, 사운드 분야도 있지요. 그런데 이번에 이 음악 분야에 창작지원 프로그램이 있길래 도전해보았습니다.


사실상 이번 그라폴리오 작곡가 모집 프로젝트의 지원금은 상당히 적은데, 선정되면 네이버에서 제 작품을 적극적으로 노출해줄 거란 기대에 반신반의로 제출하긴 했죠. 선정되면 3개월간 월 3곡 이상 연재를 해야하기에 미션 난이도가 상당하긴 하거든요. 제가 선정한 스토리는 원래 하던 건데 게을러서 제대로 못했던 여행의 맛 시리즈.


일단 예전에 제가 만들어 네이버 뮤지션리그 메인에 올랐던 곡 '여행의 맛'을 등록했습니다. 이번 그라폴리오 업로드를 위해 새로 녹음을 했죠. 당시의 개러지밴드 버전에선 지금보다 기능이 적었기에 제한된 상태로 만든 곡에서 편집을 하느라 만족스럽진 않네요. 계속 더 잘 만들고 싶은 욕심이 들긴 한데, 아예 새로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나중에...




[여행의 맛 듣기]


심사는 심사위원 100%로 이루어지지만 인기도는 반영한다는 것 같네요. 제 곡 들어주시고 위 링크 안에서 평가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최소 2곡을 제출해야 해서 코타키나발루의 맛 노을 버전도 올렸습니다. 이 건 영상으로 등록했지요.


[코타키나발루의 맛 노을 버전 듣기]



이렇게 두 곡을 그라폴리오에 올렸습니다. 제 정보는 이렇게 나오네요.



상품으로 저서도 등록할 수 있어 이렇게 제가 낸 책들도 넣었는데, 가을 이후엔 하나를 더 올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ㅎㅎ 지금 쓰고있거든요.


그럼 제 노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