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드라이브

성수기 시즌, 속초를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을까? 성수기 주말, 서울에서 강원도 속초까지 드라이브를 다녀온다면 말리시겠습니까?특히 돌아오는 길이 걱정이었지만, 길만 잘 택하면 금방 다녀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무작정 떠난 강원도행. 극성수기인 7월말 휴가철이지만 이른 시각에 출발을 해서 아직 아침이라 할 수 있는 시각에 도착한 속초입니다.아직 파라솔들은 주인을 찾지 못한 때이지요. 파도는 쉬지 않고 몰아쳐오고 있던 속초 바다.서해바다는 이런 모습을 보여줄 수 없었으리라 이 사진으론 크게 보이진 않지만, 파도의 높이가 다른 동해바다입니다. 바로 일주일 전, 제주 바다를 보고 왔음에도 여전히 바다는 좋네요. 아직은 햇볕이 내리쬐기 전, 시원하게 파도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곧 이 보트들도 바빠지겠지요. 부표들은 바다의 경계를 억지로 만들어냅니다. 이.. 더보기
우리나라에도 이런 색의 바다가? 제주 한담해변의 이유있는 감탄 애월항에서 해안도로를 따라 서쪽으로 가는 길, 뭔가 특이한 곳을 발견하여 그대로 주차를 해버린 이 곳은 어디일까요?내리고 나서 알게된 이 곳은 바로 한담해변입니다. 장한철을 기리는 곳이기도 한 이곳. 한담해변 산책로의 이름이 장한철산책로로 바뀌는 것에 대한 논란도 있었나봅니다. 커핀그루나루가 아주 좋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네요. 경치값은 커피값을 능가하고도 남겠죠. 여기에서 내려다보는 바다. 사진에 별다른 설명은 필요하지 않아보입니다. 바다색을 보세요. 에메랄드빛 바다가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보인다는 게 얼마나 감탄스럽던지...탁 트인 하늘과 바다의 경계는 모호하면서도 아름다운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제주의 현무암과 모래가 더욱 예쁜 모습을 만들어낸 것 같습니다. 이번에도 운 좋게 사람이 많지 않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