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간지노

제주 해안도로, 어디든 들러 멋진 경치를 담아 - 태풍과 제주간지노 #6 날씨가 다시 밝아진 제주입니다.태풍이 언제 지나갔냐는 듯 맑은 하늘이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네요. 해안도로를 따라 천천히 달리다가 경치가 좋은 곳이 있으면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습니다. 하트를 연상시키는 예쁜 문도 있네요. 예쁜 길이 참 많은 제주도입니다. 작은 항구도 보입니다. 수영금지구역! 마침 공항에서 비행기가 뜨길래 포착! 진에어인 것 같습니다. 파도도 잔잔해졌습니다. 제주는 비행기 뿐 아니라 배로도 올 수 있죠 ㅋ 배가 들어오는 곳도 공항 근처입니다. 정체 모를 건물! 그냥 봐도 예쁘네요. 이 곳은 파도가 참 높게 칩니다.사진상으론 잘 안 보이지만 수면에서 상당히 높은 곳입니다. 파도가 치면 이렇게 위로 물결이 터져 올라오는데, 그 장면을 찍기 위해 연신 셔터를 눌러대었습니다.그렇게 건진 사진이 .. 더보기
제주 해안도로 맛집 닐모리동동 - 태풍과 제주간지노 #5 용연, 용두암을 보고 전복해물탕을 먹은 뒤 찾아간 곳은 용담 해안도로 오다펜션 1층에 위치한 닐모리동동이 곳에서 리코더앙상블 공연이 있을 예정이었는데, 제가 도착하니 막 끝나버렸네요! 제주의 예쁜 카페이면서 식사도 할 수 있는 문화예술 공간입니다. 저는 이미 식사를 하고 와서 동동차를 주문했습니다.여성을 위한 닐모리차, 남성을 위한 동동차를 팔더군요.동동차에는 겨우살이, 두충, 칡순이 들었다고 하네요. 이 곳에서 몇 분과 담소를 나누다가 일을 하면서 대기하던 중, 생활성가를 부르는 동아리 선배님과 그 친구분과 함께 식사를 하였지요~피자, 리조또를 먹었는데 식사도 꽤 괜찮았습니다. 닐모리동동, 오다펜션의 건물 외관입니다. 여기에서 도로를 건너면 이런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구름이 좀 더 걷혔으면 더 예쁜 .. 더보기
태풍과 함께한 제주도 여행, 제주간지노 연재가 시작됩니다 지난 주, 15호 태풍 볼라벤과 14호 태풍 덴빈으로 인해 전국이 태풍 대비에 여념이 없었습니다.하지만 전 출장이 잡혀있었기에, 제주도에 다녀오게 되었네요. 말하자면... 볼라벤과 함께 제주에 내려가서 덴빈과 함께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하하... 결론적으로, 제주도에 있는 동안 태풍으로 인한 애로사항은 그다지 없었습니다. 운이 좋았다고 해야할까요? 첫 날은 다음 스페이스 출장이었지요. 다음날 아침, 태풍으로 인한 강풍과 호우로 걱정하고 있었는데, 날씨가 금세 좋아졌습니다. 차로 이곳 저곳 돌아다니며 마음에 드는 곳이 있으면 내려서 사진을 찍으며 다녔지요. 트로이 목마를 상상하게 되는 등대 용연의 다리 용두암 전복해물탕 이륙중인 비행기 파도 포착 석양 이 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여기는 어떻게 포스팅해야할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