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간지노

[중국간지노] 백두산(서파) 천지, 고구려 유적 탐방기 총정리 평생 한번은 꼭 보고싶었던 백두산 천지. 마침 여행에 자유로운 상황이 되어 2011년 8/31 ~ 9/4 4박 5일간 중국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총 15편에 걸쳐 '중국간지노'라는 타이틀로 오렌지노의 중국 여행기를 연재하였고요, 이 글에 모두 정리하고자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글을 클릭하셔서 봐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중국간지노 01] 정신없는 출국, 공항에서 뛰어다닌 이유는?  http.. 더보기
[중국간지노 15(完)] 4박5일간 벌어진 소소한 일들을 회상하며 4박 5일간의 중국여행기, 중국간지노도 이제 완결입니다. 2011/09/06 - [여행휴양상자/중국] - [중국간지노 01] 정신없는 출국, 공항에서 뛰어다닌 이유는? 2011/09/07 - [여행휴양상자/중국] - [중국간지노 02] 해변이 있는 성해광장 풍경 2011/09/09 - [여행휴양상자/중국] - [중국간지노 03] 비사성 옥황전에서 만난 옥황상제 2011/09/09 - [여행휴양상자/중국] - [중국간지노 04] 첫 날.. 더보기
[중국간지노 14] 실제 북한 여성 공연을 볼 수 있는 단동 평양고려식당 이번 중국여행 중 마지막 만찬. 단동의 평양고려식당으로 갑니다. 압록강을 다시 지나네요. 실제 북한 여성이 나와 가무를 보여주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대다수의 손님이 한국인 관광객이라고 하네요. 김정일이 다녀간 식당이라고도 합니다. 북한과 중국의 국기가 나란히... 음식이 괜찮습니다. 아무래도 싼 곳은 아니니까요. 서빙을 하던 북한여성들이 약 20~30분간 공연을 합니다. "사진 찍지 마시라요." 라는 그들의 .. 더보기
[중국간지노 13] 중국에 의해, 말그대로 방치된 국내성터 장수왕릉, 광개토호태왕릉을 본 뒤 옮긴 곳은 국내성터. 중국 집안시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장수왕이 평양으로 수도를 옮기기 전까지, 이 곳 국내성이 고구려의 수도였습니다. 뭐... 옛 성터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훼손되어있고, 보존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습니다. 이 다리에서 내려오면 국내성터를 볼 수 있습니다. 강 건너 빌라들이 보입니다. 길 따라 국내성 터가 오른편에 보입니다. 그냥 산책로같네요... 이런 .. 더보기
[중국간지노 11] 장수왕릉과 후궁의 묘를 보며 가슴아팠던 까닭은? 전날 본 백두산 천지의 감동과 함께 하룻밤을 지내고 다음날 일정을 향해 달립니다. 집안으로 이동하여 고구려 유적을 관람합니다. 저 멀리 장수왕릉이 보이네요. 동양의 피라미드라는 별명이 있다는데... 피라미드.... 음... 이런 별명은 왜 붙이는 건지 이해가 살짝; 햇빛이 강해 덥지만 사진은 잘 나오네요 정면의 모습입니다. 장수왕릉 주위에는 돌이 밀리지 않도록 큰 돌이 세워져있습니다. 오를 수는 없고, 주위.. 더보기
[중국간지노 10] 동양의 그랜드캐년, 백두산 금강대협곡에 감탄하다 먼저 감사드리고 시작합니다. 천지 다녀와서 쓴 글이 Daum View Best에 올랐습니다. 2011/09/16 - [여행휴양상자/중국] - 어렵게 본 백두산 천지, 그 감동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나눕니다 [중국간지노 09] 따로 캡쳐해두진 않았는데, 덕분에 방문자 수가 평소의 3배정도 되었네요 :) 백두산 천지의 감동을 간직한 채 다시 버스에 올라 백두산 투어를 계속했습니다. 먼저 도착한 곳은 제자하입니다. 사다리와 같은 하천이 깎아.. 더보기
어렵게 본 백두산 천지, 그 감동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나눕니다 [중국간지노 09] 어제 올린 글, 백두산에 오르며 천지에 도달하기 전까지를 포스팅했지요. 2011/09/15 - [여행휴양상자/중국] - [중국간지노 08] 드디어 오른 백두산, 과연 천지를 보여줄 것인가? 중국이 운영하는 관광버스를 타고 백두산 서파 코스 중 천지 부근에 도착하였습니다. 이 곳 부터는 계단을 걸어서 올라가야합니다. 아시다시피, 백두산 천지는 왠만해서 그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 곳입니다. 3대가 덕을 쌓아야 그 모습을 볼 수 .. 더보기
[중국간지노 08] 드디어 오른 백두산, 과연 천지를 보여줄 것인가? 백두산에 가기 위해 전날부터 머무른 호텔. 이 근처는 도대체가 좋은 호텔이 없답니다. 220V는 화장실에만 가능하기에, 아이폰을 화장실에서 충전해야했고... wifi는 기대하는게 잘못이고요. 심지어 방의 메인 등이 나갔는데, 프론트에 말했더니 직원이 와서 보더니 안되는거라고 미안하다면서 갑니다. 직원들 서비스? 그런거 없습니다. 중국은 사상이 다릅니다. 어쨋든 백두산 천지를 봐야 하는 날. 호텔을 나서고 화이팅을..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