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메신저를 통해 받은 한 장의 이미지.

SBS스페셜에서 기업 면접에 대해서 취재를 했나봅니다. 사실 방송을 본 것이 아니라 전후사정에 대해선 잘 모릅니다.



아래가 바로 제가 받은 이미지입니다.




"아버님이 내년에 환갑이시네요. 환갑을 위해서 가족들이 여행을 가기로 했어요."

"친척들까지 모든 가족들이 외국여행을 멋지게 준비했어요. 1년 전부터..."

"내일이 출발하는 날이에요. 아침 8시 비행기로 외국여행을 갈 거에요."

"그런데 부서장이 갑자기 와서 본인에게 서류를 주면서 이것을 끝내달라고 해요. 어떻게 하실거에요?"




이 질문을 보고 당황하셨나요? 기업 면접 인사담당자는 왜 이런 질문을 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특히 기업면접에서 질문의 의도는 질문 내용만 보고 판단해서는 안됩니다.


사실 대부분의 압박면접은 (위 내용이 그다지 압박면접이라고 하기에도 모호해보이긴 하지만) 돌발상황에 대한 순간대처능력 등 다른 면을 보기 위함이 많지요. 아시다시피 면접시엔 최대한 자신을 어필하기 위해 가진 것 이상으로 좋게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으니, 면접관 입장에선 면접자의 진짜 모습을 만나기 위해 준비하지 못 한 무언가를 건드리는 것이지요.


위와 같은 질문에서도, 정말 저런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암시가 아닌, 2가지 이상의 가치가 충돌할 때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보기 위함이 크겠지요.

오랫동안 준비한 것도 그렇지만, 가족이라는 중요한 가치가 있고, 회사 소속으로써 책임감이라는 중요한 가치가 충돌하는 상황인 것이죠.


첨언하자면, 이 질문에 면접관이 원하는 모범답안이 있었던 것은 아닐겁니다.

어느쪽으로 대답을 하더라도, 그 이유를 본인의 가치관과 논리를 설명하여 명확히 전달할 수 있다면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사실 이보다 더한, 심지어 예의라고는 찾아볼 수도 없는 황당한 질문들이 나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그 질문을 액면 그대로만 보려고 하지 말고, 순간적으로 잘 판단하여 대응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1. Favicon of http://www.freedomsquare.co.kr BlogIcon 전경련 자유광장 2014.02.28 10:24 신고

    면접자의 결단력을 보고 싶어서 하는 질문 같아요~ 잘 읽고 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