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에트리 ETRI를 아시나요? 전자 통신 관련 기술 분야에서 워낙 유명한 기관이다보니, IT 업계에 계신 분들은 많이들 알고 계신 곳이죠. 저 또한 다음에서 일할 때 회사에서 에트리와 함께 연구를 진행하던 것이 있었으니 알 수밖에 없었던 곳이기도 하고요.



에트리 홈페이지에 보이는 최근 성과들만 봐도 막강한 기술을 가진 연구원이라는 걸 알 수 있지요.

이런 에트리에서 발행하는 웹진 ETRI webzine에 인터뷰 요청을 받게 되었습니다.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어, 응하지 않을 수 없었지요.


스마트 아티스트라는 수식어로 아이패드 음악을 하고 있는 저 오렌지노의 이야기가 2016년 7월 29일 오늘자 기사로 등록되었습니다.



ETRI 웹진 http://webzine.etri.re.kr/20160729/03.html 에서 확인하실 수 있고요.

웹진 메인 페이지에서 조금만 내리면 위와 같이 PEOPLE 코너에 'IT와 음악이 만드는 즐거운 화음' 이라는 제목과 제 사진이 ㅎㅎ

(기사 머릿글 캡쳐)


에트리가 대전에 있다보니 제 인터뷰를 위해 더운날 대전에서부터 올라오신 담당자님이 고생을 많이 하신 것 같았어요.

기사엔 등록되지 않은 다른 사진들도 잘나온 것들이 많아 사진작가님께도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인터뷰를 잘 정리해주셔서 제가 답변했던 말들이 아주 잘 정리된 것 같습니다.

아이패드 개러지밴드 등 앱을 이용하여 음악을 하기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간단한 활동내역들에 대한 정리에 대한 부분.



또 제가 여행을 좋아헤서 여행간지노라는 이름으로 포스팅을 많이 하는데, 여행지에서 느낀 걸 음악으로 만드는 작업에 대해서도 잘 표현된 것 같습니다. 아직 미완성인 와이키키의 맛이 빨리 나와야 할텐데요 ㅎㅎ



스마트아티스트 오렌지노로 활동하는 것과 헤드헌터 꿀잡지노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장단점도 말씀드린 것 같네요.

본업은 헤드헌터이지만 조만간 기업의 채용담당자 내지 인사담당자가 되기 위해 준비중입니다.



순수 예술이 아닌 컴퓨터음악이라는 점에 대해 거부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메시지도 전달했습니다.

이미 인공지능으로 만든 음악이 인간이 만든 것보다 더 큰 감동을 줄 수 있는데, 인정할 수 있어야겠지요.



누구나 쉽게 작곡도 할 수 있도록 강좌들을 진행해왔는데, 요즘은 과외와 같은 수요도 많아지고 있네요.

사실 이 부분은 좀 고민중입니다. 여건이 허락한다면 진행해볼 생각도 있고요.



자세한 내용은 에트리 웹진 기사 본문을 꼭 봐주시길 바랍니다!

http://webzine.etri.re.kr/20160729/03.html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