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보름쯤 전의 일이다.



그녀를 데려다 주고 집으로 가는 버스를 탔다.



우리집과 그녀의 집은 거의 서로 종점이기에 내가 탔을 때 아무도 없었다.



한시간 조금 넘게 걸리는 거리라 기대 잠을 자려고 맨 뒷자리로 가서 앉았다.



눈을 붙이고 있다가 잠이 안와서 눈을 떴다.



승객은 몇명 있었고 여느때와 다름없는 광경이었다.



오늘의 버스기사는 어떻게 생겼을까?



이런 생각을 하며 운전수 위의 옆으로 긴 직사각형 거울을 보았다.



난 한참을 볼 수 밖에 없었다.



그 곳엔...



운전기사가 없었다.



거울 각도가 잘못되었나 하는 생각에 이전 기억을 되짚어 보았다.



아니다. 그 거울은 기사가 승객을 모두 볼 수 있게 만든 거울이다.



맨 뒷자리는 제일 잘 보인다.



그렇다면 나도 버스기사를 잘 볼 수 있어야 한다.



항상 그래왔다.



그래도 각도가 틀어졌을 수 있다는 생각에 다시 자세히 봤다.



그런데...



분명 의자는 있다.



의자의 등받이만이 보인다.



사람이 앉아있어야 할 곳.



거울은 하나만 있는것이 아니다.



운전자의 우측 상단에 볼록거울이 있어서 승객을 전체적으로 볼 수 있다.



그 거울을 보았다.



그런데 분명 운전기사는 있다.



푸른색 셔츠를 입고 흰 장갑을 끼고 열심히 운전을 하고 있다.



다시 직사각형의 거울을 보았다.



없다.



뭔가 잘못보고 있는것이 아닌가 싶어서 자세히 응시했다.



그러기를 20여분...



이상한 점을 발견할 수 없었다.



그저 그 거울엔 기사가 보이지 않는다는 결론밖에 내릴 수 없었다.



그다지 무서운건 아니지만, 미스테리이다.



빈 의자만 보이는 거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