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거리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의 밤, 2만보를 걸었다. 2015년 마지막 포스팅은 뭘 할까 고민하다, 역시 밀려있는 오키나와 여행기를 이어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전 외국이라도 도시를 여행할 땐 주로 전철과 도보를 이용하곤 합니다. 여행기간에는 평소에 비해 꽤 많이 걸어다니게 되더군요. 이번에도 잭스스테이크하우스에서 보충한 체력으로 쭉쭉 걸어다닙니다.길눈이 밝은 건 이럴 때 참 편함! 나하의 니시쇼보쇼거리를 걷다가 이렇게 다리를 건너 쭉 가다보면 RYUBO라는 큰 쇼핑몰같은 곳이 있습니다.이 곳에 오키나와에 오면 꼭 먹어야한다는 블루실 아이스크림이 있죠. 전 아이스크림에 큰 매력을 못 느껴서... 그리고 지난번에 와서 먹은 적 있으니 패스!이쯤부터가 나하의 국제거리라고 보시면 됩니다. 국제거리 돌아다닌 분들이라면 이 가게를 기억하실거에요.키덜트 제품이 가득한.. 더보기
일본 오키나와 쇼핑, 돈키호테와 하얗게 불태웠어 일본 오키나와 여행 마지막날 아침, 비가 주룩주룩 내려 우산을 쓰고 캐리어를 옮기며 다니기가 편하진 않습니다.일본은 천장이 막힌 길이 참 많지요. 비오는 날은 이런 길을 걸어다니기 좋습니다. 바닥에 이정표가 보입니다. 국제거리에서 천장 막힌 헤이와도리로 들어온 것 같네요.1사분면에 OPA 쇼핑센터라고 되어있는 곳은 위치상 돈키호테 같은데... 여튼 한글도 보이니 반갑더라고요.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에는 대형 돈키호테 매장이 있습니다. 일본 쇼핑하면 돈키호테! 에스컬레이터 타고 올라가는데 이상한 차림의 사람들이 보여서 극적으로 촬영 성공! 뭐 하는 사람들일까요.... 층별 안내를 보니 지하 1층부터 4층까지가 돈키호테 매장이지요. 근데 여기저기 돌아다녀봐도 딱히 살 것은 안 보이네요. 이제 돈키호테도 신기.. 더보기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 맛집 오토야 오키나와 마지막 만찬으로 선택한 맛집은 바로, 국제거리 숙소 뒤에 있던 MaxValu 라고 하는 수퍼마켓 마키시점입니다.작은 마트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네요. 이 곳의 2층에 위치한 오토야가 꽤 괜찮은 맛집입니다. 제대로 일식을 먹어보자 싶어서 들어간 이 곳! 그런데 제 일본어가 어설프니 당황한 점원이 뭔가 다시 가져옵니다.알고보니 우리말로 된 메뉴판도 가지고 있더라고요. 설명이 조금 어설픈것이 완벽한 해석은 아니지만 알아들을 수 있는 설명입니다.연어스테이크와 참치회덮밥을 시켰던 것 같습니다. 맛도 좋더군요. 오키나와에서나 먹을 수 있는 오리온 생맥주를 먹으려고 했건만, 여긴 없어서 다른 맥주를 주더군요. 산토리였던가? 마침 태고의 달인이 있어서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이날 저녁은 수퍼마켓에서 초밥과.. 더보기
오키나와 첫 밤, 일루미네이션 감상하러 가다가 한시간을 기다린 에피소드 오키나와 여행을 오기 전, 도착하는 날 밤에 무엇을 할지 고민하다가, 일루미네이션 정보를 찾아보았습니다.일반적인 호텔에서도 일루미네이션 이벤트를 진행하며 무료로 개방한 곳이 많았지만, 가장 관심가는 곳은 이토만시! 남국 오키나와 평화의 빛 일루미네이션이 이토만 관광농원에서 진행된다는 정보를 입수!그리고 제가 있는 동안은 국제거리에서 무료 셔틀도 다닌다는 특급 정보를 확인하고, 이 곳을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거의 한시간 간격으로 다니는 무료 셔틀... 그런데 이 버스가 정확히 어디서 타야하는지는 몰랐던 상황.제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모노가타리에 워킹홀리데이로 일하던 한국분의 도움으로 장소를 확인! 직접 전화하여 자세히 물어봐주셔서 감사했지요. 식사를 하다가 버스를 놓칠까봐 먹다 말고 후다닥 나와... (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