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르사유 궁전

여행의 마지막, 베르사유 궁전 밖에서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50 이제 베르사유 궁전을 나왔습니다. 만족스러웠던 오렌지노의 유럽여행도 이제 끝이 났네요. 파리 공항으로 가기 전에, 아쉬운대로 베르사유 궁전 밖에서 마지막 사진이나 실컷 찍었습니다. 여행 내내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유럽이라 비도 종종 올 줄 알았는데, 참 다행이었지요. 잠시나마 파리지앵 오렌지노~ 이 곳은 베르사유궁전의 입구였지요. 소매치기에 대비하기 위해 가방을 항상 크로스로... 참 다들 자유로와 보입니다. 확대해보니... 저 길.. 마치 샹제리제 거리 같네요. 그냥 비슷한 것 같긴 하지만 ㅋㅋ 아름다운 조각 황금 문을 왕관삼아~ 나는 오렌지노 왕자다! 이 황금 문 앞에서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가지요. 이렇게... 이제 갈 시간. 버스에 올라 공항을 향해 달립니다. 잊지 못 할 파리 여행. 혹자는.. 더보기
사교파티가 벌어지던 베르사유 궁전 거울의 방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49 드디어 베르사유 궁전 거울의 방에 들어갑니다~! 이번에는 사진보다 동영상을 먼저 공개하겠습니다~ 정말 화려하지요? 황금빛 장식들과 거울로 가득합니다. 베르사유 궁전 왔다감... 정도의 사진.. 창문으로 보이는 베르사유 궁전 정원의 호수! 창문에 바짝 대고 찍어봅니다. 정말 멋지네요! 루이 15세나 16세쯤 되보이네요. 루브르박물관에도 있었던 나폴레옹 대관식 그림입니다. 2011/06/03 - [여행휴양상자/프랑스] -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조각과 그림들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39 사람도 많고, 그림을 사진에 담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루브르 박물관의 그림과 다른 점은 딱 한 가지. 화가 다비드가 사랑했던 나폴레옹의 누의 옷이 홀로 분홍색이라는거죠. 이렇게 보시면 확연히 드러나지요? 비교를 위해 루브르.. 더보기
화려함의 극치, 파리 베르사유 궁전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48 드디어 오렌지노의 유럽여행의 마지막 코스, 베르사유 궁전입니다. 베르사유 궁전은 절대왕권의 루이 14세때 세워진 궁으로, 처음에는 사냥을 위한 별장이었다고 하네요. 베르사유 궁전을 찾은 관광객이 많아, 거의 인파에 끌려다니다시피 하다보니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더군요. 그 와중에 소매치기도 주의해야하고... 편한 곳은 아니었습니다. 성당이었던 것 같고, 소수의 아이들만 입장하고 있었는데, 교육의 목적이 있지 않았나 싶네요. 연도별로 역사가 기록되고 있더군요. 마침 이를 기록하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습니다. 뭘 보고 있는 걸까요? 이 그림은... 아마도 루이 14세가 아닐까 싶네요. 루이까또즈... 유명했던 사람들이 조각되어있습니다. 창문으로 보이는 정원의 모습 천장에 어찌 이리도 멋진 그림들이 많은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