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스티나 예배당

시스티나 예배당에서 '천지창조', '최후의 심판'을 실제로 보다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2 이제 바티칸 박물관의 하이라이트, 시스티나 예배당입니다. 이 곳은 교황 전용 예배당으로, 콘클라베라고 불리는 교황 선출이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죠. 추기경들이 이 곳에 모여 투표를 합니다. 만장일치가 되기 전까진 콘클라베가 끝나지 않는데요, 굴뚝의 회색 연기가 흰 연기로 바뀌면 선출이 되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무엇보다 이 곳은 미켈란젤로의 역작, 천지창조와 최후의 심판이 프레스코 기법으로 그려져있는 것으로 유명하죠. 사실 이 곳은 촬영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몇몇 사람들이 경호원의 눈을 피해 촬영을 하는데, 그 중엔 제지를 받고서도 아랑곳하지 않고 찍는 외국인도 있더군요. 출구 쪽으로 빠져나오면 촬영에 대한 제제가 없습니다. 그 곳에서 찍은 옆면 모습입니다. 동영상으로도 찍어두었습니다. 천장에 보이는 것.. 더보기
바티칸 박물관의 위엄을 느끼다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1 로마에 도착하여 처음으로 간 곳은 바티칸박물관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의 박물관이기도 하고, 세계 3대 박물관으로 꼽기도 합니다.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영국 대영 박물관 외의 이 바티칸 박물관인데 다른 박물관이 꼽히기도 합니다.) 종교가 가톨릭이다보니, 바티칸은 꼭 가보고 싶었는데, 소원성취 했네요 ㅎㅎ 자 그럼 바티칸 박물관 들어가볼까요! 나선형 계단을 타고 올라가서 따라갑니다. 탁 트인 공간이 나왔네요. 아우 날씨가 너무 좋아요! 이 곳에 있는 주요 작품들이 축소되어 있습니다. 가이드의 설명이 이어집니다. 이 곳의 하이라이트는 누가 뭐래도 시스티나 예배당의 천지창조와 최후의 심판이죠. 미켈란젤로의 대작입니다. 다비드의 얼굴이었나?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얼굴 작아보이고 싶은 분들은 여기서 사진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