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리뷰 모음

가격대비 좋은 보르도 화이트와인, 그랑 바투 블랑 2008


오늘은 와인리뷰입니다.

그 주인공은 그랑 바투 블랑(Grand Bateau Blanc) 2008
프랑스 보르도 화이트와인입니다.

품종은 쏘비뇽 블랑 75%, 쎄미용 25%네요.

먼저 라벨과 뒷면 사진을 보세요.
화려하지 않은 간단한 라벨입니다.


와인명              Grand Bateau Blanc 2008
                       그랑 바투 블랑 2008 
아뺄라씨옹        보르도Bordeaux
 


품종              쏘비뇽 블랑 75%, 쎄미용 25%   
수입사              롯데주류BG 
가격                 30,000원  
시음노트           버터향, 이국적인 과일의 향 등 풍부한 향이 느껴지며 바닐라의
                       오크맛이 인상적. 파워풀하고 육감적이며 이국적인 과일의 맛을 느낄 
                       수 있고, 오크, 과일, 산도의 균형이 뛰어나고 뒷 맛이 훌륭한 와인 
추천음식           해산물 요리, 구운 생선 요리





보르도지방에서 생산된 와인 중 저렴하기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와인이기도 합니다.


와인과 양주들을 꺼내 친구들과 사진 한 번 찍어준 뒤~




와인잔을 준비합니다.

공기와 최대한 많이 접촉시킬 수 있는 와인잔이 와인의 맛을 더 좋게 하지요.




슬슬 개봉을 해볼까요? 2008이 찍혀있는 코르크 마개...
 

코르크마개를 딴 뒤 만져보면 보관상태를 알 수 있지요. 

만져보니 보관은 잘 되었더라고요. 맛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여기서 팁 잠깐!
 

와인은 세워서 보관하면 좋지 않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일반적으론 뉘어서 보관하는 것이 불필요한 공기 접촉을 피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매장에 세워 놓는 것들은 전부 직원들이 그때 그때 다른 와인과 바꿔 보관하거나 밤에 뉘어놓는 겁니다.

집에서 보관하실 땐 반드시 뉘어서 보관하세요.



자 그럼, 따라볼까요? 공기와 최대한 접촉을 하기 위해 거품이 나게 따라봅니다. 꼴꼴꼴~




먼저 한 모금. 버터향이 살짝 나는데 아직 신 맛이 강한듯 하네요.

좀 더 공기중에 접촉시켜야겠습니다. 와인 디켄터가 있었으면 좋았을 뻔 했네요.



와인잔을 바닥에 놓고 빙글빙글~

잔에 잔상이 남듯 흐르는 저 모습! 포착하긴 힘들었네요.





담소를 나누며 천천히 마시니 점점 맛이 좋아집니다.
과일의 풍미가 강해지니 딱 먹기 좋아졌네요.

가정에서 드실 때 디켄터가 없다면 미리 따라놓고 30분정도 후에 드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