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하고 싶은 말

2013 새해에 찍은 첫 사진들




2013 계사년 처음으로 현관 문을 열었더니, 

몰랐던 사이 많은 눈이 쌓여있었습니다.


그냥 들어오려다가, 2013년 첫 사진을 찍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바로 앞 풍경만 60d 단렌즈에 담았습니다.




아래 쌓여있는 눈을 함께 담았더니 이렇게...




새가 계속 날라다녀서 가까이 오면 찍을랬더니 자꾸 도망가서 저렇게 멀리 앉아있는 새만 겨우...

저 새도 찾기 힘드시죠?



지금부터는 뭘 하더라도 '2013년 처음으로 한 ...'가 되겠네요.

새해엔 모두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