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리뷰 모음

안드로이드폰으로도 음악한다, 오렌지노의 사운드캠프 리뷰


안녕하세요, 아이폰과 아이패드로 음악하는 스마트 아티스트 오렌지노입니다.

2009년부터 아이팟터치, 아이폰, 아이패드로 연주, 공연, 강의, 방송출연, 출간 등의 활동을 해오면서 많이 들었던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안드로이드폰에선 연주를 할 수 없느냐는 것이었죠.


적어도 재작년까지 제 대답은 '어렵다'였습니다.

이유는 2가지였는데요, 일단 안드로이드 폰에서 작동하는 음악 앱들은 레이턴시가 심했습니다.

눌렀을 때 바로 소리가 나야 연주가 가능한데, 체감하기로 0.5초가량의 레이턴시가 있었는데 이는 절대 연주를 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닙니다. 뇌에서 누르는 즉시 소리가 났다고 느낄 정도의 딜레이가 있어야 연주가 가능한 수준이 되거든요.


두번째는 훌륭한 앱의 부재였죠. 애플에는 개러지밴드 garageband 라는 훌륭한 앱이 있지만, 애플에서 만든 앱이기에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찾아볼 수 없습니다. 비슷한 수준의 앱이라도 있어야 연주를 하는데 무리가 없겠죠.



만약, 현 시점에서 다시 안드로이드폰으로 연주를 할 수 있냐고 물어본다면 지금의 대답은 '가능하다.'가 될 것입니다.

삼성전자에서 만든 사운드캠프 Soundcamp 앱을 통하면 충분히 가능해집니다.


2009년부터 만 6년간 iOS 제품인 아이패드와 아이폰으로만 음악을 했던 제가 이제 안드로이드 음악 앱을 추천하게 되네요.

스스로도 신기합니다.



무료 앱인 사운드캠프(Soundcamp)의 메인화면 

합주실을 연상케하는 비주얼로 키보드, 기타, 드럼 등이 놓여있습니다.

하단의 악기들은 사운드캠프에서 제작한 자체 악기들이고, 상단 선반에 아이콘으로 있는 앱들은 기존의 유용한 음악 앱들을 악기로 불러와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iOS에도 Audiobus 오디오버스로 가능한 기능이죠.



키보드의 모습. 개러지밴드와 비교했을 때 좋은점이, 서스테인을 페달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눌렀을 때만 서스테인이 작동하기에 on/off만 가능한 개러지밴드보다 더 사실적으로 활용할 수 있죠.



시퀀서 화면입니다. 사실상 대부분의 시퀀서 S/W의 UI가 비슷합니다. 사운드캠프도 마찬가지죠.



믹서 화면을 따로 제공합니다. 팬, 볼륨, 뮤트, 솔로를 트랙별로 지정할 수 있죠. 

사실상 이 정도는 당연히 필수로 있어야 하는 기능이라고 봐야합니다.

FX가 들어가면 참 좋겠지만 앱 사이즈가 커지겠죠?



드럼입니다. 레이턴시가 없다는 걸 제대로 알기 위해선 드럼 속사포 연주를 해보면 알죠.

네, 확실히 사운드캠프는 레이턴시가 없습니다. 연주용으로 충분합니다.



음원을 바꿀 수 있는 화면은 따로 디자인이 들어가지 않았네요. 이런 면에선 간소화하는 것도 좋겠죠.



루프 기능을 켜고 끄면서 자동으로 음악을 만들어주는 기능도 포함되었습니다.

개러지밴드도 업데이트되면서 생긴 기능이죠. 비주얼은 사운드캠프가 낫네요.

이 기능으론 음악을 잘 모르는 분들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가장 만족하는 것은 바로 기타입니다.

사운드캠프의 기타는 개러지밴드보다 월등히 유용합니다!!

바로 코드 편집 기능의 자유도가 비교적 높다는 점 때문이죠.



편한 위치에 코드를 놓을 수도 있다는 점도 장점입니다. 이대로 꾸준히 연습하면 화면을 안 보고 연주할 수도 있겠죠.

또한 개러지밴드는 8개의 코드까지만 넣을 수 있어서, 어떤 곡들은 연주를 할 수가 없는데, 사운드캠프는 딱 한개 많은 9개까지 추가할 수 있습니다.

더 많으면 좋겠지만, 이 1개 차이로도 연주할 수 있는 곡이 많아지는 건 사실입니다.


아, 참고로 아이패드 프로는 12개까지 됩니다.... 화면 자체도 엄청나게 크니까요.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 코드 설정을 디테일하게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개러지밴드 기타에선 해당 코드를 연주하는 음들이 정해져있기에 원곡과 가깝게 연주하기가 쉽지 않은데, 사운드캠프에선 디테일하게 설정한 후 프렛을 고를 수가 있습니다. 이건 정말 막강한 기능입니다. 



iOS에도 있는 이미 유명한 음악 앱들도 추가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죠.

MorphWiz나 ThumbJam을 트랙으로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음악앱 분야에선 약 5년간 iOS가 압도적으로 우세였는데 이제 정말 박빙의 수준이 된 것 같습니다.

그동안 안드로이드 태블릿 PC가 출시될 때 홍보대행사로부터 공연을 해달라는 많은 연락을 받았는데, iOS 기기가 아니면 불가하다고 선을 그어왔었습니다.

하지만 이젠 가능할 것 같네요. 사운드캠프만 있다면요.


사운드캠프 앱은 삼성 갤럭시 s6 엣지 플러스 폰으로 이용했습니다.




'나는 아이폰 아이패드로 음악한다.'

'나는 개러지밴드로 음악한다'


이 책들의 저자인 저 오렌지노가 이제 안드로이드 기반의 삼성전자에서 개발한 음악 앱 사운드캠프를 추천하는 날이 왔네요.

사운드캠프로도 재미있는 활동을 많이 할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