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맛집

이연복 목란 기장, 부산힐튼에서 웨이팅 없이 즐기다

반응형

정말 가보고 싶었던 유명 쉐프의 식당, 목란은 예약을 성공하기가 하늘에 별따기인 것으로 유명하죠. 하지만 본점과 다르게 부산 기장 힐튼 아난티코브에 있는 목란은 상대적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곳입니다. 

 

목란 부산점은 이연복쉐프 아들이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는데 미리 예약할 순 없고 11시 20분 오픈시에 현장 대기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차례가 오면 모바일로 알려주는데, 어차피 아난티코브의 산책로가 워낙 좋고 주변에 구경할 거리가 많아서 웨이팅이 걱정되진 않아요.

 

금액에 따라 주차 무료도 가능합니다. 주차장에서 올라오면 오른편에 바로 이렇게 목란이 모여요.

11시 20분에 맞춰 갔더니 빈 자리가 있어서 웨이팅 없이 앉았습니다. 신기한 것이 11시반에도 이미 식사를 마치고 나가는 손님들이 있었는데, 그렇다는 건 11시 20분부터 오픈한 것이 아닌가보더라고요.

바다가 바로 보이는 자리가 많아서, 뷰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가장 먹어보고 싶었던 동파육은 아쉽게도 부산점에 없었습니다. 이연복 동파육은 대체 언제 먹어볼 수 있을라나요? 대신 탕수육을 시켜봅니다. 가게 입구부터 탕수육 소스 냄새가 솔솔 나더라고요.

25,000원의 탕수육은 일단 튀김 상태가 좋아서 식감도 맛도 훌륭합니다. 저도 집에서 탕수육을 튀겨봤지만, 이렇게 잘 튀기는 방법이 궁금하네요.

 

다음은 18,000원의 우렁 마파두부밥. 연두부와 우렁이 잘 어울리는데 생각보다 강하지 않은 마파이고 매운 맛도 약합니다. 전반적으로 간이 약한데 맛있는 음식을 추구하는 느낌입니다. 

계란탕도 주네요.

18,000원의 전복 중새우 짬뽕이 꽤나 훌륭합니다. 전복이 통째로 2개가 들어있는데, 국물에도 슬라이스 전복이 있으니 2.5마리는 들어가있는듯하네요. 죽순, 목이버섯, 표고버섯, 오징어, 배추 등 싱싱한 재료들 때문이라도 이 가격은 충분히 값어치를 합니다. 

결론적으로 탕수육과 짬뽕은 인정, 마파두부밥은 쏘쏘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막 생각날 정도는 아니었기에 한 번 경험하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

 

왜인지 부산힐튼의 핫스프링 야외온천은 아무도 없었네요.

[아고다 힐튼부산 호텔 가격 검색하기 링크]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