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작연재상자

달은 어디에도 있었다. 달은 어디에도 있었다. 세상에는 두 가지 인간이 존재한다.약속 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아는 인간, 그리고 이런 개념을 깡그리 무시하는, 지금 날 화나게 하는 이 친구놈. 오랜만의 소개팅 자리라며 백화점에서 자기 옷을 고르는 걸 도와달라던 친구녀석은 늦게 일어났다는 말 같지도 않은 핑계로 나를 이 백화점에서 40분이나 기다려달라고 한다. 무례한 인간도 친구로 부르는 것이 맞는지 잠시 고민해본다. 이내 차분이 생각해보며, 지금 화를 내어봤자 내 정신건강에 이득이 될 것은 없고, 친구가 나타났을 때 다시 감정을 끌어올려 화를 내야겠다는 생각을 냉철하게 해본다. 그리고 되찾은 이성으로 남은 시간동안 무엇을 해야할지를 고민해본다. 도착층을 누르지 못한 엘레베이터는 꼭대기층에 이르렀고, 나처럼 여유가 있어보이는 한.. 더보기
[단편] 돈으로 살 수 없는 '으아아아아앙' 아이의 울음소리에 꿀잠이 달아났다. 저 소리만 아니면 조금만 더 잘 수 있었을텐데, 이 상황에서 잠을 계속 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가만, 아이 울음소리? 대체 어떤 아이? 내가 왜 아이의 울음소리에 잠을 깨고 있는 것이지? 찡그린 눈을 살짝 뜬다. 처음 보는 아늑한 방이다. 방 안에는 나 뿐이고, 조금 열린 방문 틈새로 아이의 울음소리와, 아이의 엄마로 추정되는 여인의 달래는 소리가 들려온다. 대체 이 곳은 어디란 말인가? 마지막 기억을 더듬어본다. 분명 집 근처인데 처음 보는 허름한 골목에서 복권을 샀었다. 놀랍게도 1등에 당첨이 되었고, 복권 주인 할아버지에게 들키지 않으려 표정관리를 하였지만 역부족이었다. 당황하는 내 모습을 본 할아버지는 내게 말했다. "교복 입은 학생, 복권에 .. 더보기
단편 연애소설 - 고백 평가사 (하) 아래 글을 먼저 봐주시기 바랍니다. 2012/04/03 - [자작연재상자/단편선] - 단편 연애소설 - 고백 평가사 (상) "고백할 타이밍이요?" "지금 우형씨가 주희씨에게 전화를 걸어 고백을 한다면, 성공률을 얼마나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까? 우형은 이 이상한 여자가 자신의 이름과 주희의 이름을 알고있다는 소름끼치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 할 정도로 이 이야기에 빠져있었다. "아마... 매우 낮은 확률이겠죠?" "기본적인 감은 있으시네요. 지금 바로 이 순간, 당신의 고백 성공률은 1/5도 되지 않습니다. 제 눈에는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그렇겠지요. 다짜고짜 전화해서 뭘 어쩌겠습니까..." "아니요. 그녀의 상태에 따라서 성공할 수도 있는 일입니다. 방금 1/4로 상승했는데요, 아마도 우형씨 생각을 하.. 더보기
단편 연애소설 - 고백 평가사 (상) 고백 평가사 (상) 어느새 텅텅 비다시피한 버스 안. 술취한 우형이 스르르 눈을 뜬다. 버스기사가 잘 보이지 않는 좌석버스 뒷자리에 앉은 그는 창밖을 바라본다. 슬금슬금 내리는 빗방울로 뿌옇게 되어버린 창문은 우형을 더욱 초조하게 만든다. 옷 소매로 창문을 닦아 밖을 보니 생소한 곳이다. 혹시 내릴 곳을 지나지 않았는지 걱정이 되어 두리번거리는데 버스 안은 우형까지 5명의 승객이 있을 뿐이고, 그마저도 다 앞에 앉아 주위엔 혼자 뿐이다. 아니, 시선이 느껴져 다시 보니 옆자리에 이상한 차림의 여자가 앉아있었다. 우형을 뚫어져라 보고있던 그 여인이 우형에게 말을 걸었다. "빨리 고백을 하고싶죠?" "네?" "그녀에게 고백을 하고 싶으시잖아요." "네? 뭐라고요?" 안그래도 우형은 오늘도 술자리에서 친구들에.. 더보기
어떤 존재들 6 '존재의 발견' - 오렌지노 장편소설 장편소설 어떤존재들 6을 읽기 전에 전편을 읽어주세요.[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4 - 삶에 대한 오렌지노 장편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5 '로마에서의 사색' - 오렌지노 장편소설 크로넬리아와 대화를 하다보니 벌써 해질녘이 되었다. "코타, 이만 들어갈까?""그래. 늦었네.""그런데 말이지... 네가 말한 그 이상한 아저씨와 비슷한 사람을 나도 본 것 같아.""뭐라고? 그럴리가...""아저씨는 아니고 최근에 알게 된 우리 또래의 여자아이인데..... 더보기
어떤 존재들 5 '로마에서의 사색' - 오렌지노 장편소설 저의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은 시리즈이므로 반드시 전 작품들을 먼저 봐주시길 바랍니다.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4 - 삶에 대한 오렌지노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5 코타라는 이름으로 10여년을 살았다. 로마라는 곳은 이미 익숙하여 장소에 대한 적응은 빠를 수밖에 없었고, 그저 전쟁을 싫어하는 소년으로 자라나고 있을 뿐이었다. 내가 로마를 좋아하는 이유가 하나 더 있다. 4~5번 전의 삶에서 수염이 덥수룩한 이방인을 만나서 나눈 대화는 나에게 새로운 목표를 만들게 했다. "나는 가족도 없고 한 곳에 오래 정착하는 것을 싫어하여 벌써 6개국을 돌았소." "그러면 가장 마지막에 방문한 곳은 .. 더보기
어떤 존재들 4 - 삶에 대한 오렌지노 장편소설 오렌지노 자작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전편을 보지 않으셨다면, 먼저 보시고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2012/01/23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2012/02/07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2012/02/20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4 온 몸의 감각이 어느 정도 제 기능을 한다고 느껴지면서 내 부모를 찾기 시작했다. 가장 자주 보이는 사람들이 부모일 확률이 크지만 반드시 그렇진 않았다. 누가 나에게 사랑을 가장 많이 주는지를 느껴야 했다. 나를 가장 많이 안아주고 젖을 물려주는 여인이 아무래도 어머니인 것 같은데 생김새를 보니 제갈.. 더보기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 오렌지노 자작소설 어떤존재들 2012/01/23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2012/02/07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3 내가 산모의 뱃속에서 태어나기 전 까지는 시간을 가늠하기도 쉽지 않다. 그저 움직임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상대적으로 조용해지면 밤이라고 유추하는 정도일 뿐인 것이다. 그렇다고 하루가 지나가는 것을 어디에 표시할 수도 없기에 감으로 시간을 가늠하며 최대한 많은 기억을 떠올려 새로운 뇌에 되새김질을 해야했다. 아마도 느낌상 4~5개월이 지난 듯 하다. 그동안 지내온 중요한 경험에 대해선 상당부분 떠올렸고, 이제 학습을 통해 알게된 세상의 지식에 대해서 되새기고 있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