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작연재상자/단편선

달은 어디에도 있었다. 달은 어디에도 있었다.세상에는 두 가지 인간이 존재한다.약속 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아는 인간, 그리고 이런 개념을 깡그리 무시하는, 지금 날 화나게 하는 이 친구놈.오랜만의 소개팅 자리라며 백화점에서 자기 옷을 고르는 걸 도와달라던 친구녀석은 늦게 일어났다는 말 같지도 않은 핑계로 나를 이 백화점에서 40분이나 기다려달라고 한다. 무례한 인간도 친구로 부르는 것이 맞는지 잠시 고민해본다. 이내 차분이 생각해보며, 지금 화를 내어봤자 내 정신건강에 .. 더보기
[단편] 돈으로 살 수 없는  '으아아아아앙' 아이의 울음소리에 꿀잠이 달아났다. 저 소리만 아니면 조금만 더 잘 수 있었을텐데, 이 상황에서 잠을 계속 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가만, 아이 울음소리? 대체 어떤 아이? 내가 왜 아이의 울음소리에 잠을 깨고 있는 것이지? 찡그린 눈을 살짝 뜬다. 처음 보는 아늑한 방이다. 방 안에는 나 뿐이고, 조금 열린 방문 틈새로 아이의 울음소리와, 아이의 엄마로 추정되는 여인의 달래는 소리가 들려온다. 대체 이 곳은 어디.. 더보기
단편 연애소설 - 고백 평가사 (하) 아래 글을 먼저 봐주시기 바랍니다.2012/04/03 - [자작연재상자/단편선] - 단편 연애소설 - 고백 평가사 (상) "고백할 타이밍이요?" "지금 우형씨가 주희씨에게 전화를 걸어 고백을 한다면, 성공률을 얼마나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까? 우형은 이 이상한 여자가 자신의 이름과 주희의 이름을 알고있다는 소름끼치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 할 정도로 이 이야기에 빠져있었다. "아마... 매우 낮은 확률이겠죠?" .. 더보기
단편 연애소설 - 고백 평가사 (상) 고백 평가사 (상) 어느새 텅텅 비다시피한 버스 안. 술취한 우형이 스르르 눈을 뜬다. 버스기사가 잘 보이지 않는 좌석버스 뒷자리에 앉은 그는 창밖을 바라본다. 슬금슬금 내리는 빗방울로 뿌옇게 되어버린 창문은 우형을 더욱 초조하게 만든다. 옷 소매로 창문을 닦아 밖을 보니 생소한 곳이다. 혹시 내릴 곳을 지나지 않았는지 걱정이 되어 두리번거리는데 버스 안은 우형까지 5명의 승객이 있을 뿐이고, 그마저도 다 앞에 앉아 주위엔 혼자 뿐이다. 아.. 더보기
귀신을 본다. 귀신을 본다. 나는 귀신을 본다. 아, 듣기도 한다. 그런데 만져지진 않는다. 이 빌어먹을 능력을 얻게 된 것은 5년 전, 초등학교에 입학한 그 날부터이다. 집안이 넉넉하지 않았던 나는, 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 유치원이나 학원같은 걸 다녀본 적이 없었다. 맞벌이를 하는 부모님 덕에 라디오가 가장 친한 친구였다. 집 안에 있으면 늘 이면지에 그림을 그리곤 했다. 그런 내가 가장 처음 사귄 학교 친구는 하얀 얼굴에 알이 두꺼운.. 더보기
사랑받아야 사는 여자 - 오렌지노 단편소설 단편소설 '사랑받아야 하는 여자'는 총 3편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1, 2편을 아직 못 보신 분들은 먼저 감상 부탁드립니다. 세련된 란제리 차림의 수애가 거울을 바라본다. 혼자 살기엔 약간 넓은 듯한 그녀의 집. 알아주는 기업의 잘 나가는 마케터인 그녀는 적지 않은 수입의 절반 이상을 옷과 화장품에 투자하기 일쑤다. 전신거울 앞에 엄청난 양의 화장품이 진열되어있다. 분명 일주일에 한 번도 쓰지 않은 화장품도 있을것이다. 거.. 더보기
[단편소설] 사랑받아야 사는 여자 - 2 "전편을 먼저 읽어주세요." [단편소설] 사랑받아야 사는 여자 - 1 '잘 도착했어요? 전 들어왔습니다.' 짧은 메시지였다. 이 남자, 상당히 건조하다. 수애는 늘 하던대로 30분을 기다려 짧게 답장한다.  '네 그럼요 ^^' 문자를 보낸 뒤, 초조하게 수정구슬을 응시한다. 빛이 환해질 때가 되었는데, 여전히 차이가 없다. 다시 핸드폰 진동이 울린다.  '다행입니다. 좋은 꿈 꾸세요.' 이럴수가. 이런.. 더보기
[단편소설] 사랑받아야 사는 여자 - 1 사랑받아야 사는 여자 세련된 란제리 차림의 수애가 거울을 바라본다. 혼자 살기엔 약간 넓은 듯한 그녀의 집. 알아주는 기업의 잘 나가는 마케터인 그녀는 적지 않은 수입의 절반 이상을 옷과 화장품에 투자하기 일쑤다. 전신거울 앞에 엄청난 양의 화장품이 진열되어있다. 분명 일주일에 한 번도 쓰지 않은 화장품도 있을것이다.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충분히 감상한 수애가 거울 옆의 수정구슬을 바라본다. 신비한 보라빛을 띄는 수정구슬이 그녀의 미모만큼..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