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17회 유재하가요제 (2006년) 아직 음악의 꿈을 버리지 않았던 2006년. 유재하가요제에서 수상했던 작곡가 강민국선생님에게 지도를 받았었던 그 때. 분위기를 알고자 17회 유재하가요제를 가보았는데, 가야할 길이 멀구나 싶었던 그 때. 그 다음해인 2007년 5월. 저는 음악을 그만두고 남들과 같은 길인 직장인이 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 결과 지금은 즐거운 회사를 다니고 있지만, 음악의 꿈을 버린 것은 아무래도 제 자신에게 죄를 지은 기분입니다. 아직 한 번도 본 적 없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1년을 앞두고 본선 대회를 보러 갔다. 사회자는 박학기 심사위원에 김민기, 정원영, 김형석, 김대승, 고찬용 첫번째 팀 한수민밴드 - Her Dream of Freedom 2번째 최한별선배!!!! - 세월은 침묵을 지킨다 3. No reply -.. 더보기
중1때 썼던 유행가 가사를 찾아보니... 고2때 지었던 랩 가사를 찾기 위해 옛 노트를 뒤졌다. 비록 찾으려던건 찾지 못했지만 중고등학교때 썼던 가사나 글을 볼 수 있어 좋았다. 이때 대체 내가 어떤 생각으로 썼는지 궁금하다. 먼저 중학교때의 노트엔 만화그린것과 게임 에디트를 하며 아스키코드를 분석하던 흔적. 그리고 유치하기 짝이없는 노래가사... 나조차 기억나지 않는 '그런거였니...'라는 노래가사는 도대체 중1의 머리에서 어떤 생각으로 이런 가사를 썼을까.. 군대얘기도 나온다.. 잠깐 발췌하자면.. '그런거였니 난 너에게 겨우 그 정도니 난 널 믿었고 의지했지만 결과는 이게 뭐야 보기좋게 차였잖아... 삼년전에 미팅에서 너를 보았고 우린 마음이 맞아서 애인으로 지냈고 넌 나에게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런 존재였고 너의 연락의 줄어들었다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