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휴양상자/전라

군산 1박2일 여행의 백미, 비응항과 횟집


이번 군산 1박2일 여행 코스는 아래와 같았습니다.


오랫동안 걸어다닌 탓에, 다리가 아프더군요.
하지만 차를 가지고 왔다면 주차문제로 고생을 했겠죠.

버스를 타려다가, 배차간격이 길어서 택시를 타고 비응항으로 향했습니다.
택시비가 17,000원정도? 나온 것 같군요.
새만금 수산시장이 보입니다.





간척사업을 하기 전까진 바다였던 이 곳. 이렇게 변했습니다.
배들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배도 많고 낚시꾼도 많네요.





사장님 포스



'저 배가 좋겠어...'



정말 마음이 뻥 뚫리는 느낌입니다.



예쁜 등대도 있고요.



이 등대에 앞에 앉아, 이성당에서 산 빵을 먹었지요.



배들이 귀엽기까지 합니다.



비응항엔 숙소가 아직 많지 않습니다.
민박이나 펜션은 없고, 모텔만 있더군요.
트윈실로 하니 스페셜로 들어가서 6만원이었던... 시설은 좋고 이거 민박보다 훨 좋은데요?

티비를 틀고 살짝 졸며 휴식을 취하고 본격적으로 회를 먹으러 나왔습니다.
여기부터는 전 카메라를 두고 와서 같이 간 sg의 카메라로...



밤 풍경은 또 다르네요.



아침바다 회센터였던가? 맨 꼭대기 층에서 먹었습니다.
이야~~ 정말 제대로 한 상 나왔네요.
사진으로 다시 보는 지금도 침이 꿀꺽...



귀한 살도 내어주시고 해서 정말 잘 먹었습니다.
아직은 손님이 거의 없어 거의 전담으로 챙겨주시더군요 ㅎㅎ
그런데 군산으로 가는 통근버스가 10시에 끊겨서, 음식집도 10시면 문을 닫습니다.



다행히 일찍 온 터라, 10시 전에 나와 다시 걸었습니다.
소주와 쓰나미주를 마셔서, 이미 알딸딸~



에고 흔들렸네요.



술 먹고 용감해진 2人





사실 저기 앉고 바지가 다 젖었던 ㅠㅠ

그리고 다시 맥주를 사다가 한참 술을 마셨습니다.
편의점을 수시로 들락날락....





술이 취한 채, 다시 등대로...



숙소에서도 맥주를 더 마시고 그대로 잠들어버렸습니다.
창문에 보이는 풍경이 예술이길래 몇 장 더 찍었습니다.





묵었던 모텔... 이름이 아마도 라비치?





날씨는 여전히 좋은데 바람이 미친듯이 부네요.





파도도 제대로네요.



수산시장 분위기 물씬~



아침이 되니 배가 더 많아졌습니다.





낚시도구를 파는 곳도 있고...



이제 버스를 타고 군산역으로 향합니다.
가다보니 아침에 찍었던 저거... 거중기인가요? 잘 모르지만 암튼... 가까이 가게 되어 찍었습니다.



그 곳엔 두산 인프라코어도 있었고, 여러 공장이 많아 버스를 이용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많았습니다.

그렇게 1박2일 군산 여행도 끝이 났네요.

월급쟁이들에겐 역시 여행이 낙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군산시 소룡동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