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맛집

같이 하면 좋은 요리들


같이 요리를 하는 것 만으로 더 많이 친해질 수 있는 것 같다.

먼저 베이컨 떡말이이다.
떡볶이떡이 없어서 조랭이떡으로 했는데,
녹말 이쑤시개는 잘 휘어져서 그다지 좋지 않았었다.


치즈 마요네즈를 뿌려주니 제법 그럴듯?


훈제연어 샐러드
연어의 비린맛을 제거하기 위해 우유에 재웠다.



그럴싸한 식탁이 아닌가!


실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요리를 같이 하는 것 만으로 정말 행복해질 수 있는 것이다.

티스토리 툴바